:: 세상의 중심 ::

세상을 살다..

2009.08.28 01:32 : Life/Thinking
블로깅을 안한지 어언 한달이 다 되어 가는 것 같다.

처음에 블로깅을 시작할 때는 전산전공자도 검색해야 알 수 있는 그런 전문지식을 다루고 싶었고,
시간이 지나 구글애드센스를 알고난 후에는 돈에 미쳐 블로깅을 했다.

그렇게 시간이 흘러 지금이 되어서는 내 색깔이 없는 무의미하고 평범한 하나의 버려진 블로그가 되어버렸다..

내 블로그를 보고 있으면 마치 내 버려진 삶을 보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
무엇인가 당장 눈 앞에 보이는 것을 쫓고, 앞에 닥친 문제만을 보다가보니...
어디로 흘러가는지도 모른체 떠다니다 이제서야 "어!? 여기가 어디지?" 하는 느낌...
마치 버려진 내 블로그와 흡사하지 않은가?

이제는 블로그도 내 인생도 나만의 색으로 칠하고 싶다..
물론, 20여년동안 해도 안되던 것이 단 몇일, 몇달만에 될리는 없겠지만..
정신차려보자!!!

오늘 "나는 펫" 이라는 TV프로를 보다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다..
난 세상을 살면서 도전이란 것을 얼마나 해봤는가?
다른 사람과는 다른 특별한 추억이 얼마나 있는가?

생각해보면 문안하게 중간을 걸었던 것보다는 챙피함을 무릅쓰고 무엇인가에 도전했던 일이나,
힘겹다고 생각되는 일들이 추억으로 남는 법인데...
난 그 잠깐의 챙피함이 싫어서, 힘겨움이 싫어서 아무런 도전하지 못했던 것 같다..

덕분에 외부의 사건이 아닌 나의 선택으로 생길 수 있는 가능성중에선,
가장 안정되고 순탄한 길을 걸어왔으리라...

하지만, 인생이란 안정된 것만이 전부는 아니다..

인생이란 자고로 어느 순간 뒤를 돌아봤을 때..
"그 땐 그랬지~ 그 땐 정말 재미있었는데..."
할만한 추억거리가 있어야 하는 법인데,
내겐 그럴만한 것이 별로 없다.

내 나이 26, 아직은 젊은 나이이고, 앞으로 살아야 될 날이 훨~씬 많은 나이..
이제부터라도 못해본 것에 도전해보며 살아야 겠다.
적어도 1년에 1번은 해보지 못한 한가지를 해봐야지..

저 하늘을 향해 뻗은 팔처럼...



Posted by bsh Trackback 0 Comment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Favicon of http://blindfish.tistory.com BlogIcon blindfish 2009.08.28 15:35 신고

    한때 나도 나느펫이란 프로에 빠져서 한창 보던적이 있었지..
    도전도 좋지만 어느정도 안정된길을 버리는건 그만큼 위험을 감수해야할거야.
    나도 소속없이 혼자 그냥 공부한다는게 얼마나 힘든건지 뻐저리게 느낄때가 많단다.
    아무튼 도전도 좋지만 나도 어서 취업이나 생산을 하고싶어..;;
    나이가 들수록 간절해지는거 같다.ㅎ

    •  댓글주소 수정/삭제 Favicon of http://baver.zetacode.com BlogIcon bsh 2009.09.02 02:52 신고

      위험을 감수해야 하지만,
      안정된 길을 버리지 못해서 앞으로 나아가지 못할 수도 있다.
      그 위험이 나를 쫓기에 내가 그만큼 더 최선을 다할 수 있는 것!
      물론, 해내지 못할 경우 더큰 불행이 닥치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