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상의 중심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 일찍 학교로 가던중에 우연히 맑은 하늘을 보게 되었다..
왠지모를 낯익음과 낯설음의 조화... 내게 많은 생각들을 하게 했다..

그 느낌은 내가 군대에 입대해서 훈련소에 있을 때 아침에 기상해서 보는 하늘과 같은...
내가 처음 서울에서 맞은 아침의 하늘과도 같은 그런 느낌이었다..
하늘은 내게 무엇을 말할려고 했던 것일까?
나는 내 주변을 둘러보게 되었다..

항상 다니던 길인데도 오늘은 삼스럽게 다른 기분이 드는 것이다..
한산한 골목길, 길가의 나무들, 맑은 하늘, 아파트와 주택들...
내가 너무 앞만을 향해 달리려 했던 것은 아니었을까?

내 모습은 앞을 향해 달리려는 모습이다..
실제로 앞만을 향해 달리지는 않는다.. 그래서 항상 쁘고, 잃는 것이 많지만 는 것이나 과물은 별로 없다.

하늘은 그런 나를 꾸짖으려는 듯...
감싸안으려는 듯...
그렇게 소리없이 나를 바라보고 있었다...

2007. 2. 어느날 아침..
- realmind -
Posted by bsh Trackback 0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