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상의 중심 ::

예전에는 사운드 카드가 지금처럼 보드에 따로 붙어 있지 않았고, 호환성 및 성능도 차이가 좀 있었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지금의 그래픽카드처럼 사운드카드 선택을 고민했었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운드카드가 어느정도 이상의 성능을 내면서 사운드카드의 종류는 선택사항이 되지 않았고, 결국 대부분의 사운드카드는 마더보드에 온보드 형태로 탑재가 되었다.

이렇게 되면서 컴퓨터 내부의 구조도 깔끔해졌지만, 사운드카드의 화이트노이즈도 부각되기 시작했다.
이전에도 사운드카드의 화이트노이즈는 있었지만, 온보드에 탑재되면서 유독 심해졌다. 사운드카드는 DAC(Digital to Analog Converter)를 통해 디지털 신호를 아날로그 신호로 바꾸고, 이 신호는 전압의 변화주기를 통해 파형으로 만들어서 출력단자를 통해 스피커로 전달되는 방식으로 작동하는 원리이다. 즉, 이 때 만들어지는 파형이 직접적으로 우리가 듣는 음이 된다는 말이다. 이런 과정에서 보드의 회로구성이나 케이스접지 등의 이유로 전기장의 영향을 많이 받게 되어 화이트노이즈라는 것이 발생한다.
 
이런 화이트 경우는 사운드카드에서 나오는 출력을 강제로 줄임으로써 해결할 수 있기도 하지만 대부분의 화이트노이즈는 하드웨어적인 문제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그렇게 하더라도 줄일 수 없는 경우가 많이 있다.
그러면 하드웨어를 바꾸기에는 너무 부담이 크고, 그냥 듣자니 스트레스만 쌓이고 하는 경우가 생긴다.

이 때 할 수 있는 마지막 방법으로 화이트노이즈를 줄이는 방법을 소개할까 한다.

필요한 준비물은 음량조절 컨트롤러가 달린 헤드셋이나 이어폰 이면 충분하다.
(실제 연구실에 있는 컴퓨터가 화이트노이즈가 너무 심해서 이를 해결하기 위해 헤드셋을 샀다)

여기에서 화이트노이즈를 테스트하기 위해 준비한 헤드셋은 8,000원짜리 레오닉스 LEO-123MV 이다.



방법은 다음과 같이 굉장히 심플하다.

1. 본체와 헤드셋을 연결한다.
2. [시작]-[프로그램]-[보조프로그램]-[엔터테인먼트]-[볼륨조절]을 실행시킨다.
3. 전체볼륨(Master)와 웨이브 볼륨을 최대로 올리고, 사용하지 않는 볼륨컨트롤은 모두 음소거를 한다.
   (특히, 마이크와 라인입력은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무조건 음소거를 한다.)

4. 헤드셋에 달린 음량조절 컨트롤러를 통해 음량을 조절한다.

위와 같은 과정을 거치면 헤드셋의 음량조절 컨트롤러의 볼륨이 중간이하로 맞춰진다. 그러면 화이트노이즈에 해당되는 파장도 줄어들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화이트노이즈를 줄일 수 있다. 실제로 화이트노이즈의 차이를 못느끼겠다면 윈도우의 내 볼륨조절을 중간이하로 낮추고, 헤드셋의 음량조절을 최대로 해보면 그 차이를 확연히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사실 여기에서는 가운데 음량조절 컨트롤러가 핵심이기 때문에 굳이 비싼 헤드셋이나 이어폰을 사용할 필요는 없다.
물론 음질에 민감한 유저인 경우 더 고급의 헤드셋이나 이어폰을 사용해도 되지만, 그정도로 민감하다면 이 방법보다 사운드카드를 고급으로 선택하는 것을 추천한다.

Posted by bsh Trackback 0 Comment 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세완 2009.07.22 17:20 신고

    상당히 공감이 가는 글이군요. 특히나 패치를 통해서 개선이 되지 않는 경우엔 이렇게 볼륨으로 줄이거나 다른 사운드카드를 택해야 한다는 노하우를 얻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나가는 2009.09.09 10:36 신고

    fohenz 스피커에 볼륨 조절 이어폰(소니)을 꼽아 쓸때는... 어떤 방식으로든 화이트 노이즈가
    너무 리얼하게 들려서...
    최후의 방법으로 스피커 볼륨을 최대에서 1/6정도 내려 올리고,
    컴퓨터의 웨이브도 최대에서 1/6, 전체 사운드는 아래쪽으로 조절,
    이어폰 볼륨을 중간 이하로 조절해야... 그나마 찌찌직은 안들리고...

    다만 남은 것은 바람소리같이 급격하게 터지는 화이트노이즈가 조금 남았네요.
    아마 중첩이 발생하는건진 모르겠지만.. 이랬더니 귀가 좀 아프던;;;?

    •  댓글주소 수정/삭제 Favicon of http://baver.zetacode.com BlogIcon bsh 2009.09.09 11:15 신고

      스피커에 이어폰을 꼽아서 사용할 경우 잘못설정하면 노이즈를 2배이상 증폭시키는 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노이즈는 플러그부분에서 접촉히 많이 발생하기 때문에 이어폰 자체 볼륨조절이 있는 것을 사용해보시고, 최대한 컴퓨터와 스피커의 볼륨을 줄인 후, 이어폰 자체 볼륨을 높여보세요.
      특히 스피커나 컴퓨터의 플러그부분의 경우 컴퓨터 자체전류나 스피커내의 자기장 영향을 받을 수 있으므로 더욱 노이즈가 생길 가능성이 커집니다.

    •  댓글주소 수정/삭제 Favicon of http://baver.zetacode.com BlogIcon bsh 2009.09.09 11:16 신고

      이와 같이 했는데도 안된다면, 소프트웨어적으로는 더이상 보정하기 힘들 것으로 보이며 직접 본체에 꼽아서 설정해보시던지 하드웨어를 바꿀 것을 추천해드립니다

  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namees 2011.02.10 09:48 신고

    이렇게 간단하면서 멋진 방법이 있었다니 ㅋ 좋은정보 정말 감사합니다.

  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2012.02.12 16:01 신고

    감사합니다 ㅜㅜ

    잡음때문에 고생했는데
    이렇게 쉽게 ㅎㄷㄷ;
    허무하네요;

  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도르 2012.08.28 00:27 신고

    오!! 화이트노이즈때문에 미칠것 같아서 PC-Fi로 가야하나 많은 고민을 하던 중이었는데
    이렇게 허무하게 싹 조용해지네요...
    정말 감사합니다